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벤치에서의 이토미마의 보이는 존재감과 와타나베 타케히로 감독의 보이지 않는 존재

페이지 정보

본문

83e13823cf84d5fe88aaa12368e5f764_1709519391_2313.png
 


미디어에 대해 「눈치 있는 코멘트를 하지 못해서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이는 겸허한 와타나베 타케히로 감독의 존재
SNS상에서는 한창 일본 여자 벤치에서의 이토 미마의 거동이나, 와타나베 타케히로 감독의 존재에 대해 의견이 난무하고 있다.

시계 바늘은 자정을 훌쩍 넘겨 2월 25일로 가고 있었다.중국과의 사투를 마친 새벽 1시 전부터 시작된 일본 선수의 기자회견에서 무대 위에 선수명이 들어간 플레이트가 놓여 있었지만 감독 플레이트는 없었다.그러나 이는 의도적인 것이 아니다.올림픽에서도 이런 식의 회견에서는 선수만이 등단한다.

기자가 앉는 의자 옆에 감독은 서 있었다.이는 어떻게 보면 이번 일본 여자팀을 상징한다.와타나베 감독은 지금까지의 역대 감독 중에서도 특별히 자기주장을 하지 않는, 존재감을 드러내지 않는 사람이다.TV 영상에서도 선수 옆에 있는 저 백발의 사람은 감독이 맞느냐며 시청자들의 눈총을 받으면서도 사실 이 팀에 있어서 그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을지도 모른다고 일본팀 전체를 보고 생각했다.

와타나베 타케히로(渡辺武武弘), 62세.후쿠오카현 출신, 펜홀더 사우스포의 드라이브형으로 전국 중학교 대회 우승, 인터하이 3관왕, 메이지대에 올라 전일본 선수권 우승, 1988, 92년 올림픽 일본 대표, 세계 선수권 대표라는 눈부신 실적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1991년 전일본 챔피언에 올라 모태인 쿄와발효탁구부(현 쿄와기린탁구부) 감독을 몇 년 지낸 뒤 완전히 탁구를 떠나 자회사 주류관계 영업으로 전국을 누볐다.탁구에 돌아오는 계기는 2011년 주부대학 준교수로 취임하면서부터다.그 후, 바바 미카씨가 전일본 여자 감독(현 강화 본부장) 때에, 내셔널 팀의 헤드 코치를 요청받아 대학에서의 일과 병행해, 강화 본부에 관여하게 되었다.그리고 도쿄 올림픽 후에 여자 감독으로 발탁되어 대학은 휴직하게 되어 있다.
83e13823cf84d5fe88aaa12368e5f764_1709519441_6438.png

선수 시절의 실적은 충분하다고는 하지만 십수 년간 탁구계를 떠났고 그 사이 일본 탁구계, 특히 여자 선수들의 환경은 크게 달라져 있었다.바로 그는 우라시마 다로(浦島太太郎) 상태였다.또 최고 수준에서의 지도 경험은 별로 없다.

그러나 그의 성실하고 겸손한 인품을 의심하는 사람은 없다.지금의 일본 여자는, 각각이 강력한 모체를 가지고, 각각의 팀을 가지고 있다.예를 들어 하야타 히나는 「팀 히나」와 모체인 일본 생명, 히라노 미우, 하리모토 미와는 기노시타 그룹, 이토 미마코토는 「팀 미마」와 스타츠라고 하는 모체를 가지고, 각각의 매니지먼트 회사가 스케줄, 취재 등의 정리를 한다.

즉 일본 여자 팀은 다른 회사의 사장의 집합체와 같은 것으로, 거기에 현장에서의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것 같지는 않다.그렇게 되면 일본 여자 감독에게 요구되는 것은 조정 능력과 듣는 힘일지도 모른다.각각의 선수가 기분 좋게 연습, 행동할 수 있는 조정이며, 각각의 팀이나 선수, 모체의 이야기를 듣는 힘이 필요하다.

거기에 감독으로서의 강한 지도력, 강제력, 견인력은 그다지 필요로 하지 않는다.시합 후의 믹스 존에서도, 언제나 겸허하고, 미디어에 대해 「눈치가 있는 코멘트를 할 수 없어서 죄송합니다」라고 머리를 숙이는 남자, 그것이 와타나베 타케히로라고 하는 인간이다. 



"어드바이스와 선수가 도전하는 순간 전달하길 잘했다며 기뻤습니다" 이토 미마
한편 도쿄올림픽에서 금·은·동, 3개의 메달을 획득한 이토 미마코토는 이번 대회 2차례 출전 기회에만 그쳤지만 특히 준결승, 결승에서의 벤치워크는 빛났다.경기장에 따라 조명, 탁구대, 바닥, 온도에서 플레이 조건이 달라지고 전술도 달라진다.스스로가 플레이했기 때문에, 이토가 적확한 조언, 전술적인 주의를 개개의 선수들에게 주었다.일본 선수의 특징을 알고 상대 중국 선수는 여러 번 싸운 상대인 만큼 벤치에서 가장 좋은 조언을 해줄 수 있는 사람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 선수가 득점해도, 일어서는 일 없이, 냉정하게 상대의 실점했을 때의 행동도 관찰했을 것이다.

과거 금메달리스트 미즈타니 준은 벤치 코치는 응원자가 아니어도 좋다.일어나서 목소리를 내기보다는 냉정한 조언을 받고 싶다고 인터뷰에서 답한 바 있다.이번에 이토 미마코토(伊藤美美誠)는 그 일을 실천했다.

많은 조언을 해줬다.내가 출전하는 대회에서 오늘이 가장 중국을 몰아붙일 수 있었다.벤치에 있었지만 즐겁게 경기를 보고 있었습니다.어드바이스를 하고 있어도 기합이 들어간다고 할까, 감독이나 코치의 기분을 알 수 있는 장면도 있었다.조언과 선수가 도전하는 순간 전달하기를 잘했다고 기뻤습니다."저도 공부가 되었고, 좋은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라고 경기 후에 이토(伊藤は)는 말했다.

또 하야타는 이토 선수의 조언으로 자신감을 갖고 뛸 수 있었다고 했고 벤치의 조언은 힘이 됐다고 하리모토 미와도 언급했다.

이토 미마코토(伊藤美美誠)는 칭찬받아야 할 존재로 팀 안에서 빛나고 있었다.톱 선수, 그리고 메달리스트로서 시합에 나갈 수 없는 답답함, 분함은 있었을 것이다.이토가 2016년 세계선수권 쿠알라룸푸르 대회에 일본 대표로 등장해 단체전의 중심으로 계속 뛰면서 그녀는 항상 팀의 중심이었다.

경기에 기용되지 않는 선수로 벤치에 앉아 응원하는 것도, 하물며 1월까지는 자신의 라이벌로 함께 싸워온 선수에게 조언을 보내는 것도 그에게는 특별한 일이었다.

일본 대표로서 「중국을 이기고 싶다」라고 하는 생각을, 이번에 팀메이트와 공유했다.자신이 경기에 기용되지 않더라도 벤치 코치로 타도 중국에 에너지를 돌렸다.부산에서의 격투는 앞으로도 현역으로 계속 국제대회에 나가는 이토 미마코토에게 대체하기 어려운 경험이 되지 않았을까.

그리고 이토(伊藤を)를 따뜻하게 바라보고 팀을 부드럽게 감싸는 감독의 존재를 잊어서는 안 된다.자신이 나서는, 혹은 존재를 드러내 보이는 행동을 와타나베 감독은 하지 않고, 선수들의 기량의 높이에 경의를 표하고, 그들의 탁구에 대한 깊은 지식과 경험을 활용하도록, 팀을 정리해 갔다.

중국을 한 걸음 더 몰아붙인 일본.거기에 있던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와타나베 감독의 존재와, 눈에 보이는 이토 미마코토의 존재였다. 


원문 : https://world-tt.com/blog/news/archives/166213

    스마트 탁구라켓 초레이킹 구매하기
    스마트 탁구라켓 초레이킹 구매하기
    러버 커팅기
    탁구러버 표면을 복원시켜서 회전력을 살리는 영양제


추천0 비추천0

댓글목록

profile_image

정다운님의 댓글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이런 광경을 방송을 통해서 보앗습니다.
감독은 가만히 있고 이토미마가 코치를 하는 장면을 말입니다.
그래서 일본은 감독이 코치를 하는 것이 아니고 선수들이 코치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Total 2,331건 1 페이지
  • RSS
탁구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비추천 날짜
2331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1 0 04-18
2330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 04-17
2329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 04-17
232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 04-16
2327 no_profile LeeHanE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 1 0 04-15
232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0 04-15
232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 04-10
232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 04-10
232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2 0 04-08
232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0 0 04-07
2321 no_profile 신수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 04-06
2320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0 04-05
2319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 04-02
2318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 04-01
2317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0 03-31
2316 no_profile 정다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1 0 03-31
231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1 1 0 03-29
231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2 0 0 03-28
231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3 0 0 03-26
231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0 0 03-26
2311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 03-22
2310 no_profile LeeHanEo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 03-21
2309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 03-20
230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9 0 0 03-19
2307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 03-19
2306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 03-18
230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 03-16
2304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 03-16
2303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 0 03-15
230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 03-15
2301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 03-14
2300 no_profile 천천히길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 03-14
2299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0 03-14
229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6 0 0 03-14
2297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 03-14
2296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 03-13
229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 03-13
229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0 03-13
2293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 03-12
229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4 0 0 03-11
2291 no_profile 오늘 아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0 0 03-11
2290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 0 03-08
2289 no_profile 소리나라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 03-08
2288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0 0 03-06
2287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5 0 0 03-06
2286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 03-06
2285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 03-05
2284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3 0 0 03-04
2283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 03-04
2282 no_profile 고고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2 0 0 03-04

검색